• 최종편집 2024-04-16(화)
 
  • 9월 26일(화), 건군 75주년 국군의 날 기념 행사
  • KF-21, L-SAM 등 최신 개발장비 8종 27대 실물공개
c7b6e544fa3efc79d4f9e5680f441367_THUMB_3.jpg
▲ 기념행사, 시가행진 분열 연습을 하고 있는 장병. (사진/국방부)

 

오는 926() 오후4, 서울 숭례문~광화문 일대에서 10년 만에 국군의 날 기념행사 시가행진이 펼쳐진다.

 

국방부는 강한 국군, 튼튼한 안보, 힘에 의한 평화를 주제로 건군 75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계획을 발표했다.

26일 오전 10시 서울공항에서 기념행사를 갖고 오후 4시부터는 숭례문~광화문 일대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시가행진을 진행한다. 대규모 군 병력과 장비가 동원돼 국군의날 시가행진 분열이 진행되는 것은 2013년 이후 10년 만이다.

 

기념행사장에는 최초의 한국형 전투기인 KF-21과 한국형 3축 체계 핵심전력인 고위력 미사일과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 국산 개발 장비 827대가 전시돼 실물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드론작전사령부의 정찰 감시·타격 드론도 등장한다.

 

이날 행사에는 67백여 명의 병력과 68340여대의 장비가 참가한 가운데 기념식과 식후행사, 분열 등으로 진행되며 최신 장비와 어우러진 국군의 위용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중분열 비행에는 공군의 KF-21, F-35A 621대의 전투기가 국군의 날 최초로 대규모 편대비행을 펼친다.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최대 규모의 주한미군이 참가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확인하는 행사로 한미 최정예 요원 2백여 명이 실제 공중침투와 동일한 방법으로 전술강하, 침투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건군 75주년을 기념하여 처음으로 군 장병, 생도, 카투사, 예비역·대학생 등 75명을 선발하여 구성한 국군교향악단의 축하 무대도 예정돼있다.

 

시가행진에는 L-SAM, 소형드론, 패트리엇 미사일, 국산 중거리 지대공유도무기 천궁 등 46, 170여대의 장비와 병력 4천여명이 동원된다. 

제병지휘관의 구호로 장비부대가 먼저 출발하고 보병부대가 뒤따른다. 공중에서는 아파치 헬기와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동시에 4차례 비행한다. 해군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정조대왕함도 증강현실(AR)로 행진에 동참한다.

서울 한복판 시가행진에서 육··공군 3군과 해병대의 통합된 역량을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8군 전투부대원 등 300여 명도 처음으로 시가행진에 참여한다.

 

특히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국민과 함께하는 행진프로그램으로 군악대·염광고교 마칭밴드, 각 군 마스코트 인형과 함께 장병과 국민이 서울시청 앞에 설치한 국민사열대에서 광화문광장(육조마당)까지 행진하게 된다. 

 

행사 당일과 예행연습이 진행되는 914()부터 26()까지 서울공항 주변과 서울 시내 일대에서 항공기 비행음이 예상된다.

 

행사 당일인 26일 오후1시부터 340분까지 서울공항에서 숭례문, 오후2시부터 6시까지 숭례문에서 광화문광장 구간을 차없는 거리’(일부구간은 야간까지)로 운영한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36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군 75주년, 10년만에 보는 국군의 날 시가행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